취재수첩

한인 주도 네일숍 노동착취에 칼 빼든 뉴욕주 본문

나라 밖 이야기/미주

한인 주도 네일숍 노동착취에 칼 빼든 뉴욕주

남지원 2015. 5. 12. 23:00

앤드류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네일숍 노동착취와 임금차별, 노동자 건강악화 문제에 맞서기 위해 긴급대책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고 뉴욕타임스가 11일 보도했다. 뉴욕타임스가 지난 7일 보도한 첫 한글기사 ‘반짝이는 매니큐어에 숨겨진 네일미용사들의 어두운 삶’이라는 특집기사에서 네일숍 노동착취 문제를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뉴욕주는 유관부서들로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네일숍들을 일일이 조사하고, 매니큐어의 유해 화학물질에 노동자들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는 새 규정을 도입하기로 했다. 또 한국어와 중국어, 스페인어 등 6개 언어로 노동자들에게 노동권에 대해 교육시키겠다는 대책도 내놨다. 제대로 임금을 지급하지 않거나 무면허인 업소는 폐업시키기로 했다.

뉴욕타임스 홈페이지 캡쳐


쿠오모 주지사는 성명에서 “뉴욕주는 임금착취나 부당한 노동자 대우와 싸워온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며 “오늘 새로 만들어진 TF를 통해 우리는 적극적으로 이같은 전통을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노동자들이 열심히 일해서 번 돈을 빼앗기고, 기본적인 권리를 강탈당하는 것을 멍하니 보고만 있지는 않겠다”고도 말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1년여간의 취재를 거쳐 뉴욕 네일숍 직원들이 당하고 있는 노동착취와 인종차별 실태에 대해 보도했다. 최저임금보다 낮은 보수를 받거나 아예 임금을 받지 못하고 팁으로 생활하는 사례들, 사장으로부터 감시나 폭행을 당하는 사레들이 생생히 실렸다. 신문은 특히 뉴욕시 네일숍의 70~80%를 차지하는 한국계 업주들이 인종계급제를 만들어 중국인, 히스패닉, 비아시아계순으로 차별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